7살 여학생 따돌리며 ‘눈’ 속에 ‘찢은 종이 조각’까지 넣어 괴롭힌 9살 남학생들

중국 매체 sina

중국 허난성의 7살 여학생이 학교를 마치고 돌아와 눈이 아프다며 고통에 괴로워했다.

딸이 걱정된 어머니는 당장 병원으로 딸을 데려가 진료를 받았고, 딸의 눈에 대한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되었다.

바로 눈 속에 작은 종이 조각들이 들어있었던 것이다.

기사와 관련없는 샂니

제거하기도 힘들만큼 작은 종이조각들은 바로 같은 학교의 9살 남학생들이 소녀를 괴롭히며 교과서 모서리를 찢어 눈 속에 넣은 것이였다.

심지어 이들은 한 달 동안 지속적으로 소녀를 괴롭힌 학생들이였다.

중국 매체 sina

이 소녀는 눈 속에 있는 종이 조각들을 빼낼 때마다 눈이 빠져나갈 것 같은 고통에 몸부림 쳤다.

종이 조각은 다 제거되었지만 시력이 엄청나게 떨어지는 등 피해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 학교의 교장은 사건을 저지른 남학생들이 “악의적으로 행동한 것이 아니며 이 학생들의 미래를 위해 벌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