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최고령 수험생 78세 오규월 할머니 “아들이 응원해줘서 다시..”

뉴스1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가운데 이번 수능에서 최고령 수험생으로 알려진 분이 있다.

그 분은 오규월 할머니로 올해 78세를 맞았다. 오규월 할머니는 오늘(14일) 이화금란고등학교 시험장에서 일성여고 후배들의 응원과 교장 선생님의 응원도 받으며 고사장으로 걸어갔다.

뉴스1

오규월 할머니는 지난해 3월부터 학교를 다니며 단 한 번도 수업에 빠지지 않았고 매일 맨 앞 자리에 앉아 수업에 임한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오규월 할머니는 “작년에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잠이 오지 않아 학교를 그만두려 했지만 아들이 좋아하는 공부를 계속 해보시라고 응원해준 덕에 다시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는 “긴장해서 잠을 잘 못잤지만 그동안 열심히 공부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