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공황장애-우울증’으로 12월 사회복무요원 대체 복무

마리앙투아네트 – 레오

남자 아이돌 그룹 빅스의 멤버 ‘레오’가 12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를 대체한다고 밝혔다.

오늘(14일) 빅스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서는 레오(정택운)이 2013년부터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아 온 사실을 밝히며 꾸준한 치료를 받고 있었음을 알렸다.

레오

하지만 꾸준한 치료에도 불구하고 극복하지 못해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되었다고 한다.

레오는 오는 12월부터 사회복무요원으로써 복무 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이기때문에 확인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레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