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도의 두려움 느끼면서 반항도 못하고 주인에게 몸 파랗게 칠해지는 강아지

인스타그램 popeyeteinforma

지난 17일 온라인 미디어 슈나우지에 따르면 자신의 반려견에게 파란색으로 염색을 시키는 남성이 비판을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해당 영상 속에는 남성이 자신이 키우는 강아지의 목을 붙잡고 파란색으로 강아지의 온몸을 칠하고 있다.

강아지의 꼬리는 다리 사이로 말려들어가있고 이는 극도의 공포감을 느끼고 있음을 나타낸다.

인스타그램 popeyeteinforma

잔뜩 겁 먹은 강아지는 두려움에 떨며 경직된 몸으로 신음을 냈다.

마을 주민들은 강아지에게 이러한 학대에도 누구 하나 제재하려는 움직임도 보이지 않았으며 누리꾼들은 “미용이라해도 도를 넘는다”,”강아지 겁먹었는데 너무 불쌍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스타그램 popeyeteinforma

한편 남성은 동물 학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중이며 남성은 진술 과정에서 “다음 날 강아지를 바로 목욕시켰고 몸에 별 다른 이상도 없었다. 강아지를 다치게 하려는 의도도 없었고 모두에게 사과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