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잠 깨기 힘들어 ‘5분만 더’ 외쳤다가…’만성피로’ 누적되어 더 피곤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ettyImages-63924923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매일 아침 일어나는 것이 하루의 가장 큰 일인 ‘피곤한 사회인과 학생’들에게는 “5분만 더”라는 말이 가장 달콤할 것이다.

또한 최근 추운 날씨가 이어지며 따듯한 전기장판과 이불 속에서 빠져나오기는 더욱 힘들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fca332f55d39a0e5b6b7d8e45d349f2.pn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하지만 이렇게 “5분만 더” 잤다간 하루종일 피곤한 ‘만성피로’가 생길 수도 있다.

피곤하다며 잠을 더 자는 순간 ‘질 낮은 수면’이 이어지기 때문에 잠깐의 수면 후 다시 깨게 되면 피곤함을 더 느낀다는 것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B%25A4%25EC%259A%25B4%25EB%25A1%259C%25EB%2593%259C.pn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