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난로’ 앞에서 ‘식빵’ 굽다 새하얀 털 홀라당 타버려 속상한 고양이

nowlooker

겨울이 다가오며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사람들뿐만 아니라 동물들도 추위를 피하려 하고 있다.

추운 날씨에 따뜻한 난로 앞에 앉아 난로를 쬐며 일명 ‘식빵’을 굽던 하얀 고양이 한 마리가 안타까운 상황에 처했다.

nowlooker

고양이의 주인은 “뭔가 타는 냄새가 나 거실로 나가 봤더니 깜짝 놀랬다”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진과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털이 그을린 하얀 고양이가 있었다.

난로 앞에 앉아 있다 깜빡 잠이 든 사이 난로의 열기에 새하얀 털이 그을려버린 것이다.


nowlooker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