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들에게 ‘바가지 요금’ 씌우던 양구 택시 기사들 때문에 양구군 “군인 택시 요금 지원한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양구군의 택시기사들이 군인을 대상으로 ‘바가지 요금’을 씌우다 화제가 되었다.

이에 ‘양구군’에서는 지난 25일 평일 일과 후 외출하는 병사에게 교통비를 지원하는 개정안을 다음 달 군의회에 제출 할 예정이라 밝혔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해당 개정안이 통과되면 내년부터는 평일 일과 후 외출하는 병사들에게 택시비 쿠폰이 지급된다.

거리에 따라 왕복기준 최소 ‘6,000원’부터 최대 ‘16,000원’까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다만 1명 당 1년에 최대 4회까지만 지원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