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딸 산소마스크 끼고 사경을 헤매는데 부모한테 외상이 없다고 말한 어린이집(영상)

지난 25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3년전 5살이던 해인이가 어린이집 통학버스에 올라타다 사이드를 안채운 자동차에 부딪혀 숨진사연을 해인이 부모님이 털어놨다.

사고당시 어린이집 선생님은 카톡으로 “어머님~지금 병원 응급실로 가고 있어요~♥ 외상은 없고 놀란거 같아요~^^” 라고 보냈다

하지만 카톡을 보낸 시점의 응급차 CCTV에는 산소마스크를 하고 있는 해인이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해인이의 부모님은 “3년 7개월이 지났는데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사고 차주는 집행유예 어린이집 관계자는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났다.

[위키블루 김성민 기자 ksm96@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