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미손, “내가 이세돌도 아니고 기계를 어떻게 이겨” 바이브 제대로 저격한 신곡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정체불명의 래퍼 마미손이 ‘사재기’로 음원 차트를 조작하고 있는 가수들을 저격하고 나섰다고 알려져 많은 화제를 모았다.

지난 26일 마미손은 자신의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라는 발라드 곡을 공개했다고 한다.

“참 열심히 했죠. 박형”, “짬에서 나온 바이브가 그 정도라면 야 쪽팔린 줄 알아야지”, “천 개의 핸드폰이 있다면 별의 노래만 틀고 싶어”, “기계를 어떻게 이기라는 말이냐. 내가 이세돌도 아니고”라는 가사가 해당 곡이 ‘사재기’ 논란을 비난하는 곡임을 말해주고 있다.

마미손은 래퍼임에도 구슬픈 목소리로 가창력을 뽐내며 현 상황에 대한 씁쓸한 마음을 전했다고 한다.

한국경제

최근 블락비 박경이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등의 실명을 언급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마미손 역시 ‘사재기’가 가요계에 실제로 존재한다고 보고 저격곡을 발표하며 박경의 발언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보여지고 있었다.

특히 마미손은 제목과 가사에 반복적으로 ‘바이브’를 넣음으로써,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대선배인 바이브에게 가장 책임을 묻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마미손의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는 공개된 지 몇 시간도 되지 않았지만 조회수 4만4천 회를 넘게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고 한다.

‘사재기’ 논란에 힘을 실은 마미손 역시 바이브에게 ‘명예훼손’으로 고소 당할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ytn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