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푼이라도 더 벌겠다고 ‘투잡’하던 50대 남성, 운전 중 전봇대에 충돌하여 ‘사망’

연합뉴스

지난 26일 오후 10시 50분경 부산 사상구 엄궁동 강변도로에서 구포 방면으로 달리던 승용차가 길가 전신주를 들이받고 멈췄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A(56) 씨가 온몸을 크게 다쳐 숨졌다고 보도됐다.

경차에다 에어백이 제대로 터지지 않아 사고 충격이 컸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고 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쌍용자동차 공식블로그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사상구 엄궁 농산물시장에 일하러 가는 길에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최근 생활이 어려워 낮에 일하고 밤에 다른 일을 하는 이른바 ‘투잡’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 씨가 피곤한 상태에서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