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안정환 등 유명인 ‘입국신고서’ 사진 찍어 유출한 세관 직원

이하 SBS 8시 뉴스

일부 공항 세관 직원들이 송혜교, 안정환 등 유명인들의 개인정보를 몰래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유명 배우, 방송인, 재벌 회장들의 입국신고서 정보를 보관하고 있었다.

송혜교, 안정환,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 해외 축구 선수와 유명 피아니스트, 디자이너 등 직업도 다양했다.

해당 서류에는 직업과 생년월일, 여권번호는 물론이고 주소와 전화번호까지 모두 적혀 있다.

이 신고서들은 지난 2011년부터 2015년 사이 작성된 것들이다. 현재 다른 비위 혐의로 감찰 및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세관 직원 김 모 씨가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공항 근무 당시 따로 빼돌리거나 사진을 찍어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공항 세관에서 취합한 뒤 1달 동안 보관하고 이후 폐기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세관 직원이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도중에 빼돌릴 수 있는 구조였다.

개인정보가 담겨 있는 만큼, 악용될 우려도 높다. 이에 관세청은 유출 경위 등을 조사한 뒤 해당 직원을 엄중 처벌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