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공장 ‘가스 누출’… 작업자 2명 병원 이송

청주동부소방서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필름 제조 공장에서 2일 디클로로메탄으로 추정되는 가스가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청주동부소방서

이 사고로 배관 작업 중이던 직원 A(35)씨와 B(27)씨가 중경상을 입었다.

가스에 질식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후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현재 중태에 빠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디클로로멘탄은 먹거나 호흡기에 노출될 경우 중추신경기능 저하 및 기관지염 그리고 폐부종 등을 유발하며 고농도 노출 시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청주동부소방서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박한빛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