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에서 산 ‘구찌 지갑’에서 모르는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구찌 새 지갑에서 타인 주민등록증이 나왔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구찌

글을 작성한 A씨는 자신이 겪은 황당한 일을 사진과 함께 게시했다. 글쓴이는 “지난 1일 백화점 구찌 매장에서 여성 반지갑과 남성 반지갑 총 2개를 134만원을 주고 구입했다. 당시 남성 반지갑은 원하던 것이 있어서 매장에 들어가 재고 수량을 물었으나 품절된 상품이라고 답변을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직원은 ‘6층 남성 구찌 매장’으로 가면 더 좋은 상품이 있다고 안내받았고 직접 올라가던 찰나 직원은 “6층을 직접 손님들이 올라가면 번거로우니 종류를 알려주시면 제가 직원 통로로 다녀오겠다”며 금방 해당 남성 지갑을 가져왔다. 박스를 열고 제품을 보여주는데 더스트백에 김치 자국 같은 얼룩이 묻어있는 것 같아 ”누가 쓰다 환불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 하지만 직원은 “아닙니다. 새 상품입니다.”고 답했다.

글쓴이는 지갑의 겉 상태만 확인 후 집에와서 상품의 속을 확인했다. 그 안에는 처음 보는 남성의 주민등록증과 은행 보안카드가 나왔다.

글쓴이가 이 같은 글을 올리게 된 이유는 “다른 곳도 아니고 백화점에서 제값 주고 샀는데 이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너무 기분이 나쁘다”며 “어떤 거짓도 없고 사실만을 말했다”고 했다.

해당 글은 3일 오전 기준 삭제되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박한빛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