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뇌동맥류’ ’27살’부터 투병 중이라 고백한 배우 정일우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배우 정일우가 뇌동맥류 투병을 고백해 많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배우 정일우가 출연해 친구들과 캠핑을 떠났다.

이날 정일우는 친구들과 캠핑 도중 “27살 때 병 판정을 받았다”며 “시한폭탄 같은 병이기 때문에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심했다”고 고백했다고 알려졌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불안감 때문에 우울증이 몰려오기도 했다. 우울증이 몰려온 그는 한 달 넘게 집 밖에 나갈 수 없었다고 전했다.

정일우는 “사람이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하고 싶은 건 다 해보고 현재를 즐기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일우는 2006년 교통사고를 당한 후 몸속의 시한폭탄이라고 불리는 뇌동맥류 진단을 받은 상태다.

현재 꾸준히 관리가 필요한 상태다.

‘뇌동맥류’는 뇌혈관 벽에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뇌혈관이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른 질병을 말한다. 발병하면 1/3이 사망에 이를 정도로 위험하다고 알려졌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