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 20대 여성 ‘버스’에 치여 사망…기사는 피 토하며 의식 잃은 상태였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한 교차로에서 20대 여성 A씨가 시내버스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더 안타까운 사실을 사고를 낸 버스기사가 고의나 과실이 아닌 ‘건강상의 이유’로 피를 토하며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시내버스 안의 블랙박스를 조사한 결과 버스 기사가 의식을 잃은 후 사고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경찰은 기사의 고의성이 없다고 판하여 버스기사를 형사입건하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