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6년 판결에 눈물 훔치더니…뒤돌아 ‘항소장’ 제출한 정준영

정준영 / 뉴스1

가수 정준영씨가 지난달 29일 열린 재판에서 집단 성폭행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법정에서 눈물을 훔쳤다.

함께 범죄를 저지른 가수 최종훈씨와 그 외 버닝썬 클럼 MD 김모씨도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이들은 이미 법률대리인을 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정준영 / 연합뉴스

그에 이어 정준영씨도 오늘(5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현재 검찰 또한 항소장을 제출한 상태로 쌍방 항소로 2심이 진행되게 됐다.

최종훈 / 연합뉴스

이들은 지난 2016년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으로 성폭행하는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바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