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 내에서 운전하다 바다로 추락한 해군 부사관…’음주운전’이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해군 부사관 2명이 부대 내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인근 해상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늘(5일) 해군 헌병대에 따르면 해군 부사관 A씨(20세)와 B씨(21세)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들은 4일 저녁 술을 마신 뒤 A씨의 차를 타고 5일 오전 0시 30분쯤 부대로 복귀하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위치한 진해군항에서 해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대를 잡았던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93%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