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뉴욕 쉐이크쉑버거 본점에서 4개 순삭.. ‘햄최4’ 선보여

이하 KBS 걸어보고서

배우 정해인이 버거 4개를 혼자서 먹어치우며 놀라운 식성을 보여주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정해인은 매디슨 스퀘어 공원 안쪽에 위치한 뉴욕 3대 버거 S 버거 본점을 방문하였다.

점심 시간 영어 울렁증을 극복하고서 그는 무려 4개의 햄버거를 주문하였다. “우리나라에서 S버거를 안 먹어봤다. 처음 먹어본다”라면서 햄버거를 먹기 시작하였다.

ADVERTISEMENT

정해인은 다른 종류의 햄버거를 먹으면서 연신 “너무 맛있는데” “으음” “어떡하지? 다 맛있는데?”라는 반응을 보여줬다.

뉴욕 사람들도 혼자서 햄버거 4개를 먹어치우는 정해인이 신기한 듯 쳐다보았다. 정해인은 “제가 신기한가 봐요. 원래 이렇게 많이 못 먹는데”라며 “햄버거 두 개 이상 먹은 게 고등학생 때 이후 처음인 것 같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