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손님 먹다남긴 국물로 볶음밥 나가는 맛집”…위생실태 논란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식당의 반찬 재활용이 계속 문제가 되자 찝찝한 기분에 남은 음식을 한 군데 몰아두고 가는 손님들도 많다.

하지만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다른 손님 먹다남긴 국물로 볶음밥 나가는 맛집”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린 A씨는 밥을 다 먹기도 전에 자신들이 남긴 음식이 재활용 되는 것을 코앞에서 목격했다.

네이트판

A씨는 “남자친구와 함께 아귀찜을 먹은 후 볶음밥을 먹고 있던 중 배달주문이 들어오자 음식점의 아주머니가 “이거 국물 조금만”이라고 하더니 우리가 남긴 아귀찜 국물을 가져가 밥을 볶은 후 배달을 보냈다” 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들이 아주머니를 말릴 새도 없이 당황스럽고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볶음밥이 배달나간 후에야 매장에 말했더니 “아유 미안해 안그럴게~”라는 말만 반복했다고 전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들은 볶음밥 배달이 그렇게 나가는걸 막지 못했다며 그 볶음밥을 받았을 누군가에게 사과했고, 식약처에 해당 가게를 신고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