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지 않고 살려준 개구리’에게 너무 고마워 얼굴 ‘쓰담쓰담’해준 쥐

이하 Tanto Yensen

최근 달팽이 헤드셋을 끼고 디제잉하는 개구리 사진으로 유명세를 탄 사진작가가 또 하나의 인생작을 남겼다고 전해져 많은 화제가 되었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귀여운 외모 덕에 개구리의 먹잇감에서 친구로 신분상승(?)을 쥐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은 인도네시아 출신 사진작가 탄토 옌센(Tanto Yensen)이 촬영한 것이다.

야생동물 중에서도 파충류를 전문으로 촬영하고 있는 탄토는 평소처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야생구역에 들어가 카메라에 자연을 담고 있었다.

매의 눈으로 주변을 훑고 있던 탄토의 눈에 먹이사슬 속 한장면이 들어왔다.

나뭇가지에 걸터 앉아 입을 쩍 벌리고 있는 개구리 한 마리와 천적이라도 만난 듯 두 눈을 꼭 감고 두려움에 떨고 있는 새하얗고 조그만 쥐 한 마리를 발견한 것이다.

당시 개구리는 점심식사로 쥐를 골라 한번에 삼키기 위해 열심히 입운동을 하고 있었다. 그 사이 자신의 운명을 직감한 쥐는 제발 살려달라는 듯 고개를 푹 숙인 채 두 손을 모았다.

그러나 금방이라도 집어삼킬 듯 입을 벌리고 있던 개구리는 무슨 일인지 다시 입을 다물고 아무렇지 않게 행동했다고 전해진다.

궁지에 몰려있던 쥐는 자신을 먹지 않고 살려준 개구리에게 감동해 머리를 조아리다 이내 얼굴을 쓰다듬는 등 친근함을 표현했다.


놀랍게도 개구리 또한 자신을 향한 쥐의 손길을 거부하지 않고 아련한 표정을 지으며 기분 좋은 미소를 지었다.

이후에도 쥐는 개구리에게 얼굴을 비비거나 뽀뽀를 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고마움을 표현했다고 한다.

순식간에 천적에서 ‘절친’으로 변한 두 녀석의 특별한 우정에 탄토는 경이로움을 느끼며 “어제의 원수가 오늘의 친구가 될 수 있다. 지금 아무리 미운 사람도 좋은 관계로 발전할 수 있다”는 명언을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