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외신 펭수 인기 조명… “한국서 ‘펭수’ BTS보다 인기가 많다”

YouTube ‘자이언트 펭TV’

EBS 연습생 펭수의 유튜브 채널이 최근 100만명을 돌파하며 대세 ‘슈퍼스타’로 자리잡았다.

YouTube ‘자이언트 펭TV’

‘팽수’의 인기는 해외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다.

1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방탄소년단보다 인기가 더 높다고? 왜 한국의 밀레니얼들은 자이언트 펭귄 ‘펭수’에게 빠져들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와 함께 ‘펭수’를 소개했다.

“무표정한 얼굴에 2.1m의 자이언트 키를 가진 펭수는 사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올해의 인물’에 뽑혔다”며 “남극에서 온 자이언트 펭귄 펭수는 방탄소년단과 같은 글로벌 스타가 되길 원한다”고 전했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DC인사이드에서 실시한 인기투표에서도 방탄소년단과 유재석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SCMP는 “펭수는 보수적인 한국 사회에서 거의 일어나지 않는 일”로 인기가 많아졌다며 “존댓말을 거부하고 사회적 규범을 공격하며 스스로 슈퍼스타라고 자랑한다”고 소개했다.

또한 산업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펭수는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 한국의 차세대 문화 수출품이 될 잠재력이 있다”고 진단하며 ‘펭수’의 글로벌한 인기를 예상했다.

YouTube ‘자이언트 펭TV’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박한빛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