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 없어 입양 거부 당했던 길냥이, 자신 품어준 주인에게 ‘뽀뽀’ 세례

이하 러브미아우

남들과 다른 외모 때문에 입양 거부 당했던 길고양이를 사랑으로 따뜻하게 감싸준 천사가 있다.

자신을 입양해준 천사에게 고마웠던 것일까. 길고양이는 자신을 입양한 주인에게 뽀뽀 세례로 대신 고마움을 전해 보는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고양이 전문 매체 러브 미아우(Love Meow)는 2년 전인 지난 2017년 두 귀가 없어 입양을 계속 거부 당했던 길고양이에게도 행복이 찾아왔다고 소개한 적이 있다.

사연은 이렇다. 당시 미국 메릴랜드 출신의 대학원생 몰리 리히텐워너(Molly Lichtenwalner)는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심각한 불안증세를 호소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심리적 안정감을 찾기 위해 그녀는 고양이 한마리를 입양하기로 결심했다. 평생 함께 할 반려묘를 알아보던 그녀는 우연히 고양이 오티티스(Otitis)를 보게 됐다.

첫눈에 본 고양이 오티티스에 그녀는 마음을 빼앗기고 말았다. 사실 고양이 오티티스는 두 귀가 없어 입양 거부 당하기 일쑤였던 길고양이였다.

그녀에게 두 귀가 없는 것은 결코 장애가 되지 않았다. 그렇게 입양 거부 당해왔던 길고양이 오티티스에게는 평생 함께할 가족이 생기게 되었다.

길고양이 오티티스를 처음 집으로 데려오는 날.

그녀는 진심 어린 마음으로 고양이 오티티스를 품에 안아줬고 이를 알았는지 고양이 오티티스가 연신 뽀뽀 세례를 퍼붓기 시작하는 것이다.

태어나 처음 느껴보는 사랑 때문이었다. 한때 남들이 경멸하고 무시했던 길고양이에서 이제는 어엿한 사랑받는 고양이로써의 묘생을 살게 된 고양이 오티티스.

몰리 리히텐워너는 “고양이 오티티스는 정말 순하고 착할 뿐만 아니라 사랑스러운 아이예요”라며 “언제나 항상, 앞으로도 계속 내 옆에 있어줬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