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우유 사줄 돈 없어 마트에서 훔치다 걸린 ’30대 아빠’에게 일어난 ‘기적’

이하 mbc 뉴스데스크

최근 세상은 아직 살만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시민들의 마음이 감동을 주고 있다고 전해진다.

지난 13일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10일 오후 4시께 인천 중구 중산동 마트에서 발생한 절도 현장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었다.

영상에는 아빠 A(34) 씨와 그의 아들 B(12) 군이 마트 한켠에 서 있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곧이어 아빠는 아이의 가방을 연 뒤 우유와 사과 등을 넣기 시작했다. 엄연한 절도였다.

이들의 행각은 얼마 가지 않아 CCTV를 보고 있던 마트 직원에게 적발됐다고 한다.

그러나 B군의 가방에서 나온 것은 고작 우유 2팩과 사과 여섯 개, 그리고 마실 것 몇 개가 전부였다. 금액으로 따지면 1만 원을 조금 넘는 가격이었다.

A씨는 몸을 벌벌 떨며 “너무 배고픈 나머지 해선 안 될 일을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

알고 보니 A씨는 홀어머니와 B군, 그리고 7살 난 둘째 아들과 함께 어렵게 생활하고 있었다.

그동안 A씨는 택시 운전으로 생계를 이어왔지만 최근 당뇨와 갑상선 질병으로 6개월간 일을 하지 못해 생활고에 시달린 것이다. 이날도 아침부터 한 끼도 먹지 못하고 굶고 있었다.

A씨의 사연을 알게 된 마트 주인은 선처와 함께 쌀 등 생필품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경찰 역시 경미한 사안으로 보고 훈방 조치했다고 전해진다.

이렇게 절도 사건이 마무리되나 싶었지만 곧이어 더 큰 기적이 일어났다.

경찰의 배려로 국밥집에서 식사하고 있던 부자 앞에 흰 봉투 하나가 놓였다.

한 남성이 느닷없이 놓고 간 이 봉투에는 현금 20만 원이 들어있었다. 마트에서부터 두 사람을 지켜보다가 딱한 사연에 일부러 현금을 준비해 식당까지 따라왔던 것이다.

넓은 아량을 가진 마트 주인, 어려운 이웃에게 식사를 대접하는 경찰, 그리고 투박한 진심을 전한 시민이 만들어낸 3가지 기적이 뭉클하게 만든다.

한편 경찰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A씨의 일자리를 알선하고 B군에게 무료급식카드를 지급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