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파 우유 훔쳤다가 경찰에 잡힌 아빠 위해 40만원치 음식 사서 보내준…(더보기)

이하 보배드림

최근 어린 아들 우유 사줄 돈 없어 마트에서 훔친 30대 아빠의 사연이 알려지자 시민들의 후원이 잇따르고 있다고 전해진다.

쌀과 생필품 등을 지원하고 나선 것인데, 시민들의 이 같은 배려는 팍팍한 현실에 지친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을 전하고 있었다.

지난 14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전날 MBC ‘뉴스데스크’에서 보도한 인천 중구 중산동 마트 절도 사건을 본 남성 A씨의 후원 인증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여러 음식으로 가득 채워진 카트 두 개가 있었다. 카트는 다양한 음식으로 채워졌는데 한우 꽃등심부터 삼겹살, 라면, 쌀, 음료 등 상상만으로도 입맛을 자극하는 것들이었다.

음식들의 가격만 무려 40만원이 넘었다. 이는 마트에서 우유를 훔친 아빠와 아들의 집으로 보내졌다고 한다.

A씨는 “어제 뉴스를 보고 눈물이 나 후원하고 싶었다”며 “돈으로 보낼까 하는 고민도 많이 했지만, 후원을 약속했던 마트의 매상도 올릴 겸 물건으로 샀다”라고 말했다.

A씨 말고도 눈물 젖은 절도를 한 아빠와 아들을 돕겠다는 목소리는 곳곳에서 울려 퍼졌다.

또 다른 시민도 동일한 커뮤니티를 통해 “뉴스 보고 눈물만 흘리면 무슨 의미가 있냐”며 “앞으로 8년 동안 매달 사과 두 박스씩을 보내 후원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런 도움의 손길을 내민 사람들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음이 뭉클해진다”, “존경한다”, “정말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바로 실천하시는 정말 멋지신 분이다”며 “복 많이 받을 거다. 대단하고 정말 존경한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눈물 젖은 우유를 훔쳤던 30대 남성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일자리를 소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