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희생자 아버지…고통 끝에 비극적 선택, “미안하다…”

asd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 1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잃은 단원고등학교 학생의 아버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난 29일 경찰은 세월호 참사로 숨진 단원고등학교 학생 김모군의 아버지 김씨가 27일 숨진 채 발견되었다고 전했다.

2019-04-10-18-800xauto
세월호 사고 사진 / 해양경찰청

김씨는 자신의 승용차에서 ‘가족에게 미안하다’라며 동영상으로 유서를 남긴 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늘(30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고 자세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 밝혔다.

c4c2d46e-97df-4781-be46-ed42ba2eb2cf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중앙일보

우울감 또는 고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상담전화 1393, 청소년전화 1388, 예방 핫라인 1577-0199, 한국생명의전화 1588-9191 등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