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구들이 이순신장군의 눈만 마주쳐도 ‘오줌’ 지리면서 도망쳤던 이유

2

지난 7월 영국의 화가 엘리자베스 키스가 일제강점기때 그린 한국 무인의 초상화 속 주인공이 이순신 장군일 가능성이 높다는 기사가 나왔다.

당시 무관들이 입었던 옷과 지휘할 때 사용하던 등채 또한 뒤에 그려진 수척의 거북선이 그 증거를 뒷바침했으며

Kakao-Talk-20191231-205510587

우리가 알던 인자하던 이순신 장군의 모습이 아닌 초상화 속 인물이 충무공의 모습과 더 가깝다고 덧붙여 사람들에게 충격을 줬다.

양쪽으로 길고 사납게 찢어진 눈, 뒤집어진 입술, 적은 숱의 수염등 우리의 상상속 장군과는 너무 달랐기 때문이다.

Kakao-Talk-20191231-205626627

[저작권자 위키블루] 신서진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