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지키려고 방울뱀에게 얼굴을 물렸지만 귀여운 미소를 짓는 “천사견 리트리버”


facebook_@Paula Godwin

주인을 지키려다 방울뱀에게 물려 얼굴이 퉁퉁부은 댕댕이가 있어 모두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였다.

영국 일간 메트로는 주인을 위해서 대신 방울뱀에게 물리는 등 주인 밖에 모르는 남다른 충성심을 자랑하는 골든 리트리버 토드(Todd) 사연을 소개한 적이 있다.


facebook_@Paula Godwin


미국 애리조나주에 사는 파울라 갓윈(Paula Godwin)은 골든 리트리버 토드와 함께 산책을 나갔는데 길가에 방울뱀 한마리가 둘을 막아섯다. 이에 토드는 곧장 방울뱀에게 달려가 쫒아냈지만, 토드의 얼굴은 방울뱀에게 물려 퉁퉁붓게 된다.

다행히 생명의 지장은 없지만, 갓윈은 토드에게 미안한 마음과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고한다.
파울라 갓윈은 “여전히 코 옆에 상처가 남아있지만 부풀어 올랐던 얼굴은 현저하게 가라앉고 있어요”라며 “내 사랑스러운 강아지 토드는 생명의 은인이자 영웅”이라하며 토드를 사랑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facebook_@Paula Godwin

facebook_@Paula Godwin

facebook_@Paula Godwin

[저작권자 위키블루] 김민하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