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49만건 유출 된 하나투어 1심에서 1000만원 벌금형

출처 : 크라우드픽

2017년 기업고객 개인정보가 대량으로 유출당한 해킹 사건에 대해 하나투어와 회사 고객정보 관리책임자에게 1심에서 벌금 1000만원 형이 내려졌다.

출처 : 크라우드픽

박 부장판사는 “피고인들이 그동안 변호인을 통해 많은 주장을 해왔는데, 재판부에서 검토한 결과 주장을 받아들일게 없다”면서 “전부 유죄로 인정된다”고 알렸다.

출처 : 크라우드픽

하나투어는 2017년 9월 데이터베이스(DB) 관리를 맡은 외주업체 직원의 개인 노트북에 저장된 관리자용 계정을 해킹당해 고객개인정보 49만건 등을 유출당했다.

검찰은 개인의 개인정보 수집과 보유, 이용 과정에서 기술·관리적 조치를 다하지 않았다며 지난해 6월 하나투어와 김 본부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위키블루 최영우 인턴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