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앵웅·관종·저격” 지효 논란일으키다.

출처 : 네이버

톱 걸그룹 트와이스의 리더 지효의 ‘웅앵웅’ 발언이 혐오 단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멤버 사나와 나연이 팬클럽(원스)를 향한 장문의 편지글로 진화에 나섰다. 

출처 : 스포츠조선

지효는 지난 5일 V앱 팬 채팅 도중 ‘2019 MAMA’ 시상식에서 무대에 오르지 못한 이유를 설명하면서 “자꾸 관종같으신 분들이 웅앵웅하시길래 말씀드리는데 그냥 몸이 아팠다. 죄송하네. 저격거리 하나 있어서 재미있으셨을 텐데. 제가 몸이 아픈 걸 어떻게 할 수는 없더라”고 채팅을 적었다.
팬들도 글을 보고 심각성을 깨닫고 채팅 그만하라며 지효를 적극 만류했다.

출처 : 스포츠조선

특히 사나는 “내 사람이 나 때문에 아파하고 힘들면 그보다 더 아픈게 없다”며 “우리도 사람이라 가끔은 실수도 하고,실망도 시키고,우리 의도와 달리 원스들에게 상처를 줘버릴 때도 있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위키블루 최영우 인턴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