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살림살이 작년과 비슷할 것 ‘57%’… 좋아질 것 ‘12%’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출사코리아 백조.

국민 과반이 새해 살림살이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는 설문 결과가 3일 발표됐다.

한국갤럽이 지난해 11월 8일부터 28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천500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에 따르면 새해 살림살이 전망에 응답자 57%가 ‘비슷할 것’이라고 답하였다.

‘좋아질 것’이라고 한 응답은 12%에 머물렀고,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은 29%를 나타났다.

2018년 말 실시한 2019년 살림살이 전망과 비교하면 ‘나빠질 것’이란 응답(41%→29%)이 줄고, ‘비슷할 것’이란 응답(48%→57%)이 늘었다. ‘좋아질 것’이란 응답(11%→12%)은 큰 차이가 없었다고 한다.

새해 국가 경제 전망에 관한 설문에서는 10%가 ‘좋아질 것’, 46%가 ‘나빠질 것’, 42%가 ‘비슷할 것’이라고 답해 살림살이보다 비관적인 응답 비중이 좀 더 높았다고 나타났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BS 뉴스

주관적 행복감에 관한 설문에서는 응답자 57%가 ‘행복하다’고 답해 1년 전 조사 결과(46%)보다 비중이 늘었다고 알려졌다. ‘행복하지 않다’라는 응답은 5%, ‘어느 쪽도 아니다’라는 응답은 37%였다고 한다.

‘희망지수'(국가 경제 낙관 전망과 비관 전망의 격차)를 국가 간 비교한 결과에서는 비교 대상 46개국 중 한국(-17)이 43번째를 차지하였다.

한국보다 순위가 낮은 국가는 이탈리아(-48), 요르단(-53), 레바논(-71) 등 3개국.

‘행복지수'(‘행복하다’와 ‘행복하지 않다’ 비중의 격차)의 국가 간 비교 결과에서는 한국(52)이 29번째를 차지하였다. 1위는 콜롬비아(88)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