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화로 추정되는 인천 아파트 화재로 인해 중년 부부 숨져..알바 끝나고 온 아들만 생존

인천서부소방서

최근 새해 벽두인 지난 2일 새벽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부부가 숨지고 아들 1명이 다쳤다고 전해졌다.

2일 인천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7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6층짜리 아파트 4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B씨(51)와 C씨(48·여) 부부가 숨졌다. 큰아들 A씨(22)는 발코니를 통해 4층에서 1층으로 내려와 인근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불이 나자 입주민 13명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고.

아들 A씨(21)는 경찰에 “새벽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귀가해 잠을 청하던 중 몸에 불이 붙은 아버지가 방으로 들어오면 ‘불이야’라고 소리쳤다”고 진술했다.

이어 “어머니를 구하기 위해 작은 방에 들어가려고 했지만, 연기가 자욱해 구하지 못했고 현관문도 잠겨 있어 베란다를 통해 탈출했다”고 진술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경찰은 이같은 진술 등을 토대로 방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알려졌다.

불은 화재가 발생한 지 25분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화재진압차량 20대, 소방인력 68명을 투입해 화재를 진압했다.

경찰 조사결과 아버지 B씨는 평소 공항장애 및 알코올 증세를 앓고 있고, 약을 복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작은아들 D씨는 화재 당시 귀가 전이어서 화를 면했다.

경찰관계자는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숨진 부부의 부검을 의뢰한 상태”라며 “아버지 B씨의 몸에 불이 붙어 있는 점 등은 확인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 2차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대한방송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