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오묘한 ‘오드아이’ 자랑하며 집사들 심장 멎게 만드는 쌍둥이 ‘스핑크스’ 고양이

이하 인스타그램 this is ros is kitty

스핑크스 고양이는 마치 알몸인 듯 적은 털에 신비한 매력을 가지고 있어 마니아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여기 전 세계 집사들의 마음을 심쿵 하게 한 아름다운 두 색의 눈동자를 가진 쌍둥이 스핑크스 고양이가 있다고 전해졌다.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 ‘this is ros is kitty’에는 매혹적이고 특이한 외모로 인기몰이 중인 쌍둥이 고양이의 사진이 수백 장 공유됐다.

사진 속 고양이는 길고 가는 다리와 꼬리를 가진 매력적인 스핑크스 고양이라고 한다.

다른 종의 고양이들과 달리 독특한 털을 가지고 있어 쓰다듬으면 마치 벨벳 천을 만지는 것 같은 묘한 느낌을 준다.

그뿐 아니라 녀석들의 눈동자는 마법에 걸린 듯 신비하고 희귀한 색을 하고 있다.

한쪽은 옅은 옐로 눈동자며 다른 쪽은 블루 눈동자다. 유리구슬 같은 파란색과 옅은 갈색이 서로 대비를 이룬 모습은 흡사 바다와 숲은 담고 있는 듯해 신비롭게 느껴진다.

녀석들은 외모만큼이나 다양한 매력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알려졌다.

주인이 불러도 아무 반응 없이 갈 길을 가기도 하고 간식을 얻어먹기 위해 온갖 애교를 부리기도 한다.

외모와 행동 모두 반전 매력을 가지고 있는 녀석들의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되며 누리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외모를 가진 녀석들에게도 안타까운 비밀이 있다. 오드아이라 불리는 녀석들의 신비한 눈동자는 멜라닌 색소의 부족으로 생긴 것으로 특히 파란 눈을 가진 고양이는 난청이 높다.

또 후천적으로 오드아이일 경우 외상이나 녹내장 치료를 위한 약물 치료 때문에 생기며 이런 경우 실명할 위험이 있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