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전’ 소녀시대 데뷔무대 보고 ‘SM 주식’에 전재산 쏟아부은 사람 지금…(더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SM엔터테인먼트의 대표 가수 소녀시대는 전성기 당시 “회사를 먹여 살렸다”라는 말이 과언이 아닐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누렸었다.

소녀시대에 인기에 힘 입어 이득을 본 것은 SM엔터테인먼트뿐만이 아니었다고 한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1년전 소시 하나 보고 주식했던 사람’이라는 제목으로, SM엔터테인먼트 주식을 샀던 누리꾼 A씨의 소식이 올라왔다고 한다.

A씨는 소녀시대가 신인이었던 지난 2008년 소녀시대의 가능성만 보고 SM엔터테인먼트의 주식을 대량 매입하였다.

올라온 게시글은 A 씨가 그로부터 3년 뒤인 2011년에 작성한 글이다.

소녀시대

A씨는 “부직포 공장에서 2년 6개월 동안 일하면서 모은 돈으로 산 것이다”라고 설명하며 “가격 3자리 숫자되면 사리라고 마음 먹었다. 지금도 생활비 항상 계산하고 아끼면서 살고 있다. 팔기 전에는 내 돈이 아니다. 10억 찍는 날이 오면 그때 정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A씨는 2008년 약 2200만원을 들여 SM 주식을 샀고, 3년이 지난 후 그의 재산은 눈덩이처럼 불었다.

소녀시대의 대성공에 힘입어 SM 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급 상승했고, A 씨는 수익률 2791.30%로 총손익 약 6억 2000만원을 벌어들일 수 있었던 것이다.

A씨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도전하는 자에게 성공이 있다” “10억 찍었겠네 엄청 부럽다” “지금까지 안 팔고 있었어도 엄청난 이득이다”라는 반응이 나왔다.

sm 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