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화려해지게 해줄게~” 자신 반려묘 가슴에 ‘강제로’ 타투 박은 여성

이하 인스타그램 elenaiwt

최근 반려동물에 대한 학대가 끊임없이 일어나면서 처벌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얼마 전 한 여성 보디빌더가 공개한 반려묘의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7년 10월 우크라이나 출신의 여성 보디빌더 엘레나 이바니카야(Elena Ivanickaya)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키우는 고양이 사진을 올렸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고 전해진다.

해당 사진에는 털이 없는 종인 스핑크스(Sphynx) 고양이 가슴에 문신이 선명하게 새겨져 있어 보는 이들을 경악게 했다.

충격적이게도 엘레나는 자신의 스핑크스 고양이를 화려한 이집트 고양이처럼 꾸미고 싶어 늑대 머리를 한 이집트의 신 ‘아누비스’를 문신으로 새겨넣은 것이었다.

특히 엘레나는 문신을 하는 과정에서 고양이가 괴로워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게재해 논란에 불을 붙였다고.

엘레나와 타투이스트의 손에 붙잡혀 마취를 당한 고양이는 자신의 의도와는 전혀 상관없이 원치 않는 문신을 해야 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주인 머리에 ‘멍청이’라고 새기는 게 낫겠다”, “동물은 당신의 인형이 아니다!”, “못된 주인을 만난 고양이가 불쌍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