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마닐라 근교 ‘따말 화산 폭발’… 마닐라 공항 운영 전면 중단

YouTube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 근교 인근 지역에서 12일(현지 시간) 화산이 폭발했다. 인근 주민과 관광객 6,000여 명이 대피했고 마닐라 공항의 운항이 화산재로 인해 전면 중단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오전 3시 35분 따알화산에서 1차 지진이 발생했고 오전 10시 43분 2차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10km가 넘는 높이의 화산재 기둥이 하늘 높이 치솟았고 화산재는 수도권 북쪽까지 날아가 떨어졌다.

지진화산연구소는 화산 경보를 3단계에서 용암 분출을 포함한 수준의 분화가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인 4단계 경보를 격상했다.

필리핀은 화산섬을 영구 위험지역으로 선포하고 반경 14km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박한빛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