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 너무 심해서 쉽게 잠들지 못한다면 ‘이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SBS 질투의 화신

누워서 이리 뒤척이고 저리 뒤척이다 핸드폰으로 시간을 확인하면 어느새 1시간이 지나가 있을 것이다.

몸도 피곤하고 빨리 잠들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은데 막상 자리에 누우면 잠들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이다.

만약 이런 ‘불면증’으로 고생하고 있다면 연인의 품을 빌려보면 어떨까.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자는 것이 최고의 수면제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터키 중동기술대학의 엠레 셀쿡 교수가 35~86세의 성인 698명을 상대로 실험을 진행했다고 한다.

실험 참가자들은 결혼했거나 연인과 함께 사는 이들로 구성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SBS 가면


연구팀은 이들에게 연인에 대해 얼마나 책임감을 느끼는지, 평소 수면을 얼마나 잘 취하는지 등을 물었다. 이후 이 중 219명에 대해 1주일간 수면 상태를 관찰했다.

연구 결과 연인이 얼마나 책임감 있는지와 수면의 질 간에는 뚜렷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셀쿡 교수는 “책임감 있는 파트너가 있다는 것은 불안감과 긴장감을 줄여주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말했다.

잠을 깊이 자려면 안정감, 편안한 심리 등이 필요하다. 어린 시절 부모로부터 느끼는 이러한 감정을 성인이 돼서는 연인으로부터 느낀다는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셀쿡 교수는 “누군가와 로맨틱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것은 건강과 웰빙 증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전했다.

실제로 우리 두뇌가 누군가를 안고 있을 때 옥시토신과 세로토닌 같은 호르몬을 방출해 안락함과 안정을 느끼게 한다고 알려졌다.

요즘 잠을 설쳐서 고민이었다면 사랑하는 연인을 꼭 껴안고 함께 잠을 청해보자. 달콤한 단잠에 빠질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사회심리 및 퍼스낼러티 과학(Social Psychological and Personality Science)’ 저널에 실렸다고 전해진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