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때문에 승강기 문이 안 닫혀 공포에 떠는 ‘101층’ 해운대 엘시티 주민들

연합뉴스

지어지는 과정에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부산 101층짜리 초고층 건물이 이번에는 승강기 문제로 또 시끌시끌하다고 한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 주민들이 잦은 승강기 고장 문제로 공포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는 글이 게재됐다.

당초 아파트 이름을 실명으로 밝혔지만, 현재는 익명으로 전환된 상태라고 한다.

자신을 입주자로 밝힌 청원자는 “바람이 너무 강해서 엘리베이터 문이 스스로 안 닫히는 문제가 일어나고 있고 직원들이 문을 닫아줘야지만 엘리베이터가 정상적으로 올라간다”면서 “기술적인 결함인지 구조적인 결함인지 모르지만, 엘리베이터를 기다릴 때도 굉장한 소음(바람 소리)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입주민들은 매번 엘리베이터를 탈 때 극심한 공포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개선이 가능한지도 전혀 입주민들은 알지 못하고 있고, 정말 걱정되는 건 지금도 이런데 정말 여름에 태풍이 올 때는 불안해서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을까 걱정이 될 정도”라고 했다.

이에 대해 엘시티 측은 문이 닫히지 않고 바람 소리가 나는 것은 ‘연돌 현상’ 탓이라고 설명하였다.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연돌 현상은 외부 찬 공기가 고층 건물 안으로 들어온 뒤 공기가 데워지며 엘리베이터 통로를 타고 위로 치솟는 현상을 말하고 있다.

이 때문에 풍압이 생겨 엘리베이터 문이 잘 닫히지 않고 엄청난 바람 소리가 나거나, 입주 세대 문이 쾅 하고 닫히고 고층부 외벽에 결로 등이 생기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기온 차이로 인한 것이라 겨울철 특히 심하고 출입문을 잘 닫으면 연돌 현상이 줄어든다고 한다.

시행사인 엘시티 측은 “시공사가 두 차례에 걸친 점검 결과 승강기 자체 문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최근 입주가 시작되며 이사나 개별 인테리어 공사, 가구 반입 등으로 출입문 개폐 관리가 소홀해 발생한 것으로 관리업체에 이를 교육하고 입주민 이사 동선을 조절하든지 해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