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선로’에 신발 떨어뜨렸는데 직접 주워가라는 ‘역무원’ 대응 논란

이하 YTN

코레일 측이 고객 부실 대응으로 입방아에 올랐다.

지난 7일 ‘YTN’은 최근 천안아산역에서 황당한 일을 겪은 A씨의 사연을 보도했다. 당시 A씨의 8살 난 아들은 KTX에서 내리다가 신발 한 짝을 선로에 떨어뜨리고 말았다. 이에 A씨 일행은 매표창구를 찾았는데요. 자신들은 처리할 수 없다며 역무실을 안내했다.

A씨 일행은 다시 역무실을 찾았지만 이곳에서도 도움을 받지 못했다. 역무원이 “자신은 다른 업무를 맡고 있다”며 “내린 곳에 있는 직원에게 이야기하라”는 말만 남긴 채 사라졌기 때문이다.

그렇게 열차 승차장을 헤맸고, 결국 A씨 남편이 선로에 내려가 아이 신발을 주워왔다. 당시 승차장에서 만난 직원이 “지금 열차 안 오니까 알아서 찾아가면 된다”고 했다는 것이다.

철도안전법상 무단으로 선로에 들어가면 최초 적발 시 25만 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한국철도공사 측은 안내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던 점에 대해서는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직원의 안내를 고객이 오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앞으로는 직원들 간의 연락을 통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