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목 조르고 폭행한 남자친구’, 이유는 ‘방귀 냄새’ 지독해서····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헬스조선

최근 황당한 이유로 여자친구를 잔인하게 폭행한 남성이 공분을 사고 있다고 한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 선은 전날인 5일 미국 텍사스에 사는 크리스토퍼 랙스데일(Christopher Ragsdale, 41)이 가정폭력 혐의로 기소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피해자인 랙스데일의 여자친구는 경찰 조사에서 친구 집에 놀러 갔다가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 여성은 “당시 남자친구가 함께 소파에 앉아있다가 방귀를 꼈는데 냄새가 지독해 ‘방귀 냄새가 너무 끔찍하다’라고 말했다”며 “그러자 갑자기 남자친구가 폭행하기 시작했다”라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랙스데일은 여성의 머리채를 잡고 땅으로 던진 후 쓰러진 여성의 등에 앉아 팔을 목에 감고 목을 조르는, 이른바 ‘초크홀드’를 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the sun

초크홀드는 폐로 공급되는 산소를 막을 뿐만 아니라 머리로 흐르는 혈류를 막을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고 알려졌다.

생명에 위협을 느낀 여성은 곧장 친구들을 부르고 다른 방에 들어가 그에게 나가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이미 감정이 격해질 대로 격해진 랙스데일은 나가라는 여자친구의 말에 더욱 분노해 가는 곳마다 쫓아다니며 폭행을 가했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목에 졸리고 박치기를 당한 피해자의 목과 이마에는 새빨간 자국이 남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법원 기록에 따르면 위치토폴스 법원은 폭행 혐의로 기소된 랙스데일에게는 1만 달러(한화 약 1,161만 원) 보석금을 책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JTBC 더이상은 못참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