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술하고 선수들 배려 없다”… 도쿄 올림픽 선수촌 숙소 비난 쏟아져

NHK

2020 도쿄 올림픽 주최 측에서 공개한 선수들의 숙소 촌 숙소가 비난을 사고 있다. 숙소 자체가 협소한 이유도 있지만 엉성해 보이는 침대의 구성요소도 논란이 되고 있다.

NHK

지난 9일 선수촌에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도쿄올림픽 공식 파트너사인 ‘에어위브(Airweave)’가 제작한 제품을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언론에 공개했다.

재활용 판자로 만들어진 ‘골판지 침대’는 작은 상자를 여러 개 엮어 만든 골판지 침대는 연결 부위도 모두 종이로 돼 있다. 골판지 침대는 ‘재활용 가능한 재료’로 만들어졌고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최대 약 200kg의 무게를 견딜 수 있다”며 안정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환경보호 취지를 칭찬하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사용해야 하는 선수들을 배려하지 않았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공개된 숙소에 비치된 다른 가구 또한 선수들의 편안함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커졌다.

NHK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박한빛 인턴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