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아들’ 하늘나라 간 줄 모르고 손 꼭 잡은 채 ‘두 달’ 동안 지낸 ‘치매 걸린 엄마’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사각지대에 놓인 치매 노인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고 한다.

70대 노모가 치매 증상 때문에 50대 아들이 세상을 떠난 지도 모르고 시신을 두 달간이나 방치했던 것이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5일 오후 5시 30분쯤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의 2층짜리 다세대 주택에서 50세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70대 노모와 단둘이 생활을 이어오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두 달간 월세가 밀린 것을 이상하게 여긴 집주인이 A씨 집을 찾았다가 심하게 부패한 A씨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시신에는 외상 등 타살의 혐의점이나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은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또한 경찰은 지난해 11월 A씨가 집 인근 슈퍼마켓에서 마지막으로 신용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미루어 그 이후 평소 앓고 있던 병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었다.

시신이 두 달가량 방치된 건 70대 노모의 치매 증상 때문이었다. 노모는 아들 A씨가 숨진 걸 인지하지 못한 채 시신과 함께 두 달을 생활했다고 알려졌다.

A씨의 어머니는 건강상의 큰 문제는 없었으나 아들 없이 홀로 지내며 끼니를 제대로 챙기지 못한 탓에 몸이 많이 쇠약해진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홀로 남게 된 A씨 어머니를 인근 병원에 입원 시켜 치료를 받도록 하는 한편 A씨의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