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올해 600여 명 정규직 채용에 나서…. 시급제 아르바이트생 기회 준다

한국맥도날드가 올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600여 명을 정규직 채용한다고 밝혔다.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글로벌 외식 전문가로서의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는 차원이다.

Wikimedia Commons

13일 한국맥도날드는 “올해 대대적인 정규직 직원 채용에 나선다”며 “규모는 맥도날드가 지난 1988년 한국에 진출한 이래 연간 최대 규모인 600 여 명”이라고 말했다.

모집분야는 레스토랑 관리직 매니저와 시프트 매니저다. 관리직 매니저는 200여 명을 공채로 뽑는다. 주요 업무는 고객 관리, 영업 관리, 품질 관리, 인사 관리 등 레스토랑 전반의 관리등 업무다.

외부 지원은 물론 기존 맥도날드 레스토랑 시급제 직원들도 지원이 가능하다고 한다. 시프트 매니저직은 올해 신설됐고 모집 규모는 연간 400여 명으로 기존 재직 중인 시급제 직원 중에서 지원을 받아 선발한다고 전했다.

시프트 매니저는 레스토랑의 시간대별 관리 및 교대 업무를 담당하게 되며 현재 모집이 진행 중이라고 한다.

연합뉴스

각각의 채용 절차를 거쳐 선발된 레스토랑 매니저들은 향후 레스토랑을 총괄하는 점장이나 지역 내 여러 레스토랑을 관리하는 중간 관리자로 성장할 수 있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사장은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외식 분야 전문가 양성에 기여하고 고용창출에도 일조하기 위해 정규직 채용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맥도날드의 탄탄한 레스토랑 관리 노하우와 체계적인 교육 과정을 통해 더욱 많은 직원들이 글로벌 외식 전문가로 성장하도록 돕는 한편 고객들에게도 보다 좋은 메뉴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스타벅스도 1·4분기 장애인 바리스타 공개채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타벅스는 업계 내에서 장애인 채용에 가장 적극적인 기업으로 유명하다.

Starbucks Newsroom

2019년 12월 기준 409명의 장애인 바리스타가 전국 스타벅스에서 근무하고 있고 이 중 51명의 장애인 파트너가 중간 관리자 직급 이상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지원기자

jiwonkim0208@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