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초딩, X같다”등 초등학생에게 달린 악플…그걸 읽고 답변해주는 당찬 ’13살’ 유튜버

이하 유튜브 채널 김째현

초등학생 유튜브 스트리머 김째현이 악성 댓글 다는 사람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지난 9일 영상에서였다.

한 네티즌은 “X같이 생겨서 너나 잘해라. XX. 너는 얼굴부터 고쳐라. 말투도 X같다”라며 욕설을 했다.

이에 “좋아하는 아이돌 닉네임으로 해놓고 이렇게 악플 달면, 그 아이돌 얼굴에 먹칠하는 거다”라고 했다.

김째현은 “나댈 듯”이라는 말에 “정말 모범생이다”, “초딩 냄새난다”는 말에 “안 씻으셨냐. 메롱”이라고 했다.

또 “왜 고생을 사서 하느냐. 보기 싫으면 그냥 보지 마라. 굳이 와서 이런 댓글을 달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에게 서스럼 없이 자극적인 말을 쏟아냈다. “극혐, 살좀 빼”, “XXXX X” 등이다.

김째현을 다이어트 중이라며 줄넘기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냥 싫다”라는 말엔 뽀뽀를 해줬다.

어린 나이지만, 당찼다. “제가 초딩인 게 억울하다. 사람 대 사람으로 잘못한 걸 말한 거다”라고 말했다.

또 “초딩들도 자기 의견 말할 권리가 있다”며 “너는 얼굴 깔 용기도 없지 않으냐”라며 일침을 날렸다.

“틱 장애 같다”라는 말엔 “이건 장애인분들도 비하하는 거지 않으냐. 차라리 저만 욕해달라”고 했다.

김째현은 “이제 (초딩) 좋아할 수 있게 제가 (노력)하겠다. 솔직히 귀엽다. 그래도 다 사랑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