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대 근무하던 20대 ‘여순경’ 건물 5층에서 ‘투신’…극단적 선택

인터넷 커뮤니티

지구대에서 근무하던 20대 현직 경찰관이 부산의 한 5층 건물에서 투신해 숨졌다고 한다.

12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2시19분쯤 부산 남구 문현동의 한 건물 1층 바닥에서 A 순경(20대 여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되었다.

경찰조사 결과 A 순경은 건물 5층 옥상에서 뛰어 내린 것으로 파악되었다.

A순경은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치료를 받았으나 이날 오후 2시53분쯤 숨졌다고 알려졌다. A 순경은 지난 2016년 1월 임용된 이후 4년째 근무해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하 자료 사진 /연합뉴스

경찰은 A순경이 투신한 정확한 경위와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한편 지난달 18일 오전 11시쯤에는 서울 마포대교에서 경찰청 생활안전국 소속 B경위(30대 남성)가 투신했고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을 벌였으나 다음날 오전 숨진 채 발견되었다.

불과 약 3개월전인 지난해 10월 21일 오후 10시29분쯤 제74주년 ‘경찰의 날’에는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의 경찰청 건물 15층 옥상에서 C경위(30대 남성)가 뛰어내렸다가 주차된 차량 위로 떨어져 기적적으로 목숨을 건졌으나 중상을 입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