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중 ‘코골이’ 심한 사람들, 그 ‘이유’가 밝혀졌다”

클린뉴스

최근 혀에 낀 지방이 코골이의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간 코골이는 피로에 가장 많은 영향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지난 11일 미국 매체 메디컬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대학교 의과대학의 한 연구진은 혀에 지방이 많이 껴 있을수록 코골이가 심해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는 체질량지수(BMI)가 30 이상이고, 비만이면서 코골이를 앓고 있는 성인 남녀 67명이 참여했다. 피연구 집단은 6개월간 다이어트 또는 체중 감량 수술을 통해 체중을 10% 줄였다고 한다.

연구진은 또 실험 전과 후에 한 차례씩 이 집단의 복부와 인두를 MRI로 스캔했다. 체중 감소와 함께 상기도(upper airway) 구조의 용적 변화도 함께 살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그 결과 코골이가 평균 31%나 호전됐다. 또 혀에 축적된 지방량 감소가 코골이의 완화와 가장 큰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음식을 씹는 기능을 조절하는 턱 근육 익상근과 기도 양측에 있는 근육인 인두 측벽의 감소도 코골이 호전에 기여했지만, 혀 지방 감소가 가져온 효과에는 못 미쳤다고 한다.

혀에 낀 지방이 코골이 치료의 새로운 표적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연구를 이끈 리처드 슈웝 박사는 “저지방 다이어트나, 혀 운동, 복부 지방 줄이는 데 사용되고 있는 한랭요법 같은 것이 혀의 지방을 줄일 수 있는지 연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연구진은 비만하지 않으면서 혀의 지방이 많은 사람도 코골이가 나타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흉부학회(American Thoracic Society) 학술지 ‘호흡기·중환자 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Respiratory and Critical Care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고 알려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