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시드니 ‘절벽’에서 인생샷 찍으려다 ‘추락’해 사망한 영국 모델

매덜린 데이비스 인스타그램

인생 최고의 사진을 찍으려다 인생을 던져버린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각) 외신 매체 ‘데일리메일’은 영국 모델 매덜린 데이비스가 호주 시드니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향년 21세. 순식간에 일어난 사고였다.

보도에 따르면, 매덜린은 아침에 일출을 보기 위해 다이아몬드 베이 절벽을 찾았다. 이곳은 시드니의 유명한 관광지 중 하나로, 아름다운 자연 광경이 특징인 곳이다.

인터넷 커뮤니티

매덜린은 이곳에서 새로운 사업을 준비 중에 있었다. 그러던 중 일출을 보다 자신도 모르게 셀카를 찍으려 포즈를 취했고, 발을 헛디뎌 30m 아래로 추락했다.

경찰은 신고 4시간 만에 데이비스의 사체를 찾아냈다. 현재 경찰은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다이아몬드 베이에서는 예전부터 비슷한 사고가 잇다르고 있다. 지난해 8월에서도 여성이 사진을 찍으려 시도하다 추락해 사망한 일이 있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