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걸고 위험한 일하고 있는데 죄인, 범죄자 취급받는다” 이국종 교수와 아주대 갈등 폭발

연합뉴스

이국종(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교수가 아주대의료원장의 욕설 파문에 입장을 밝혔다.

지난 15일 ‘중앙일보’는 한 달 여간 해군 함정 승선 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이 교수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허탈함을 감추지 못한 이 교수. 그는 “이렇게 시끄러운데 (외상센터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목숨 걸고 위험한 일을 하고 있는데 죄인처럼, 범죄자 다루듯이 하면 안 된다”라고 일갈했다.

침묵을 이어 오던 이 교수는 그동안 쌓였던 애로사항을 털어놨다. 그는 “외상센터는 나라에서 강제로 떠맡긴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병원이 리소스를 동원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어 “나랏돈을 받아서 하려면 제대로 해야 한다”며 “공짜로 하라는 것도 아니고, (정부가) 300억원 넘게 들여 건물 지어줬고 연간 운영비로 60억원 넘게 준다”고 밝혔다. “병원장, 의료원장이 나랏돈을 받으면서 원칙대로 운영하지 않고 ‘적당히 운영해라, 중용을 지켜라’ (말한다)”고 털어놨다.

또 외상센터가 적자가 아님에도 불구, 병원 측이 대외적으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지적했다. 평소 의료원장은 외상센터 때문에 병원 망하게 생겼다며 공개석상에서 이야기한다는 것. 이에 이 교수는 “적자 원인이 우리 의료진이라면 (외상센터를)안 하면 될 거 아니냐. 목숨 걸고 헬기 타고 다닌다”라고 분노했다.

이처럼 시끄러운 상황에 센터장 자리를 이어가야 하는지 고민도 많았다고 한다. 그는 “생각이 많다. 이게 사람 사는 거냐. 사람을 완전히 X신을 만들어버렸다”며 “상황이 나아질 줄 알고 여기까지 왔는데 이렇게 되고 나서도 뭐 범죄자 취급이나 한다”며 허탈해했다.

뿐만 아니라 유 원장이 언급한 직원 인사는 자신을 비판하기 위한 핑계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구실 삼아 자신에게 모욕을 주려고 한 것이라고 한다.

그는 MBC가 공개한 녹취 파일 이전에도 유 원장이 자신에게 1시간 가까이 욕을 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5년에는 현장실사를 나온 보건복지부 공무원 앞에서 쌍욕을 했다고 한다.

중앙일보

근무 태만 등을 이유로 호통을 친 것이라는 유 원장의 해명에 이 교수는 “불성실 진료 때문에 그런 거라면 제가 어떤 처벌도 감수하고 감방이라도 갈 수 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되레 병원에서 외상센터 환자에 노골적으로 병실을 내어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임금을 올려달라냐. 뭘 해달라냐.. 환자 치료하게 병실 달라는 걸 가재미(가자미) 눈 뜨고 독사같이 바라보면 (어쩌란 말이냐)”고 분노했다.

특히 이 교수는 욕설 음성 파일에서 반박하지 않고 수긍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서는 “외상센터를 지키기 위함이었다”고 항변했다.

그는 “쌍욕 먹으면서도 어떻게든 좋게 해결해보려고 굽신굽신하고 ‘잘 봐달라’ ‘오해십니다’라고 풀려고 한 게 굉장히 후회된다”고 털어놨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