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들에게 사용될 복지 비용 무려 ‘4억 원’ 횡령해 ‘베트남’으로 도망간 육군···

이하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육군 전방부대에 복무 중이던 중사가 부대의 자금을 들고 해외로 도주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약 4억원에 달하는 돈을 빼돌린 것이어서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한다.

지난 15일 이데일리는 “현재 경찰과 함께 모 군단 소속 A 중사가 공금횡령과 함께 해외로 이탈했다”라고 육군이 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중사는 약 4억원의 돈을 횡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 중사는 해당 부대에서 재정담당관으로 복무하고 있었으며, 수차례에 걸쳐 부대의 복지회관 수익금을 횡령한 것으로 밝혀졌다.

원래 복지기관의 수익은 시설 투자비용으로 사용되거나 부대원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되는 게 일반적이다.

육군은 A 중사가 몇년 동안 모은 부대 시설 투자비를 빼돌렸다고 보고 있다.

당국은 A 중사가 베트남으로 출국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현지 수사 당국과 협조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공금횡령을 저질렀다가 적발될 시 10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고 알려졌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