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더미에 모텔에서 지내는 여친에게 2600만원 빌려줬더니 명품을 샀어요”

이하 KBS N ‘연애의 참견2’

지난 14일 유튜브 ‘KBS N’ 채널에는 “돈 빌려줬더니 명품 쇼핑에 SNS 자랑까지..?! 뻔뻔X진상 완.전.체. 여친 연애의 참견2” 영상이 게재됐다.

5살 연하의 여친과 연애 중인 고민남(32)의 사연이 소개됐다. 서울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는 A씨는 손님으로 오던 B씨에게 반해 연애를 시작하게 됐다.

A씨는 “어둠이 내리기 시작한 건 사귄 지 260일 때부터였다”고 밝혔다. 피팅 모델 경력이 있던 B씨는 인터넷 쇼핑몰을 창업하기로 마음먹었다. 알바했던 곳의 사장에게 2천만 원을 투자 받은 것. 하지만 경기 불황으로 매출은 바닥 쳤고, B씨의 생활은 점점 어려워졌다.

A씨는 생활고로 힘들어하는 여친이 눈에 밟혀 비상금 100만 원을 빌려줬다. 이 돈을 받고 B씨가 가장 먼저 간 곳은 백화점이었다. 그렇게 명품 등을 사서 SNS 자랑하기 바빴다.

며칠 뒤 여친은 잠수를 탔다. 알고 보니 요금이 밀려 전화가 끊겼던 것이다. 이에 A씨는 대출까지 받아 B씨에게 총 830만 원을 또 빌려줬다.

B씨는 신용카드 대금이 밀려 지급 명령이 떨어졌던 상황이었다. 신용불량자가 된 여친을 위해 카드값을 대신 막아줬다고. 갑자기 늘어난 대출에 A씨는 하루에 4시간씩 자며 카페 일을 해야 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그는 여친의 휴대폰에서 숙박업소 예약 목록을 발견하게 됐다. 이에 B씨는 “지금 모텔에서 생활 중”이라며 “원래 살던 집은 투자해준 사장님 집인데 이제 나가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쫓겨놨다..”고 털어놨다.

그동안 B씨에게 빌려준 돈만 2천600만 원. 마지막으로 A씨는 “여친과 함께할수록 빚이 늘어나 생활이 힘들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