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사망하기 5분 전’에 딸에게 ‘문자 받은 어머니’

i stock

세상을 떠난 딸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사연이다.

지난 날 1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청원꼭)굴삭기(포크레인)에 치여 하루아침에 하늘나라로 간 11살인 된 제딸을 도와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었다. 청원인은 죽은 아이 어머니다. 그는 “장례식을 마치고 딸 책상에 앉아 이 글을 쓴다”라고 전했다.

청원인은 딸 A 양은 지난 14일 오후 2시 30분쯤 집과 3분 거리 인도에서 굴착기에 치여 사망했고 한다. 경찰은 사고 원인이 굴착기 운전자의 전방 주시 태만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15일 MBN에서 보도된 사고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을수 밖에 없었다.

이투데이

청원인은 “(영상에서) 운전자는 4차선 차로에서 3차로로 곧바로 가로지르다 다급히 (사고가 난) 인도로 진입을 해 우리 딸을 덮쳤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연 사고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을까”라고 의문을 더했다. 그는 “경찰은 과연 이런 걸 확인했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하였다. 그는 운전자의 음주 여부를 의심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경찰의 사건 재조사와 운전자에 대한 가중처벌을 요구하였다고 한다. 그는 “단순 과실이 아닌 운전자의 예고된 살인 행위”라고 주장했었다고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청원인은 “딸이 사망하기 5분 전 내게 문자를 보냈었다”라며 가슴 아파했다고 전해진다. 이어 “이제 남은 9살 아들만큼은 제발 안전하게 키울 수 있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라고 호소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김동준기자
aaehdwns@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